• 공지사항
  • 오브제설명
  • 오디오드라마
  • 영상관
  • 모바일방명록
  • QR코드

북경 책상과 서랍 속 지명희

이 낡은 책상은 원장님 부부가 중국에서
지원인서사라는 인쇄소를 운영할 때 쓰던 것입니다.
해방 후 원장님이 귀국할 때 함께 가지고 왔습니다.


이 책상 위에는 늘 성서가 놓여 있었습니다.
우리말 성서뿐 아니라,
영어, 일어, 헬라어 성서까지 있었습니다.


서랍 속에는 지명희 여사님의 주민등록증이 있습니다.
지 여사님은 원장님보다 4년 먼저 세상을 떠났습니다.
원장님은 이 주민등록증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.

목록으로